마이크로소프트가 구글을 꺾을 수 있을까?

View Comments

윈도우 라이브서치 와 구글 서치 비교

내일이면 윈도우 라이브(Windows Live)가 2차 런칭을 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라이브 서치 사이트와 구글 서치를 바꿔 돌아 다니며 한번 비교해 보았습니다.

두 회사 모두 미국으로 지역 설정을 해야 가장 많은 서비스를 볼 수 있기 때문에 둘 다 미국으로 지역을 설정 해 놓았습니다.

일단 구글의 메인 화면과 라이브의 메인화면을 비교 해 보았습니다.
무척 단순하니 둘 다 좋군요, 그러나 라이브 서치의 인터페이스는 구글의 것을 너무 닮아 있는데요,,,
일단 라이브 서치의 첫 배치는 Web, Image, Vieo, News, Maps, MSN, More이고
구글은 Web, Image, Vieo, News, Maps, Gmail, More입니다.
순서까지 비슷하군요.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 서비스의 More에 해당 되는 추가 서비스를 확인 해 보았습니다.
역시 구글의 서비스가 더 많군요.
제공하는 서비스도 이름만 바뀌었을 뿐 컨셉은 비슷한 듯 합니다. (Scholar(G) --> Academic(M))
그러나 라이브서치만이 가지고 있는 서비스도 눈에 띕니다. (Health, Feeds, QnA)
Feeds는 바로 RSS주소를 찾기 때문에 유용할 듯 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각각의 서치엔진으로 검색 해보았습니다.
"Google"이란 검색어로 해보았는데, 두 가지의 서비스 모두 대동소이 하네요.

처음으로 Web 서치 입니다.
다만 라이브서치의 경우 구글과 다르게 우측에 광고가 뜨는 것이 아니라, 관련된 검색어들이 나열되어 도움이 될 듯 합니다.(네이버랑 비슷 오호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은 이미지 서치 입니다.
라이브 서치와 구글 서치의 결과는 비슷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세부 이미지를 클릭하여 들어 갔을때는 표시방식이 다르네요.
라이브의 경우, 좌측에 목록이 표시되고 우측에 결과가 나오는 방식이지만, 구글은 위 아래로 결과가 나오는 방식 입니다.
실제 사용자들이 와이드형 모니터를 많이 사용하는 추세라서 라이브 서치의 배치 방식이 더 좋을 듯 합니다.
그리고 이미지만을 보기 위해 라이브 서치에서는 위에 "show image"버튼을 배치해 좀더 사용을 쉽게 했습니다.
그리고 이미지 밑에 퍼가기 쉽도록 몇개의 링크를 첨부 했구요.
제 생각엔 이미지 서치의 사용인터페이스는 라이브가 더 실용적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으로 동영상 서치 입니다.
라이브와 같은 경우 서치된 동영상에 마우스 오버 하면 바로 동영상이 재생 됩니다.
물론 구글도 "Watch video here"를 사용하여 바로 볼 수 있습니다.
게다가 구글은 유튜브란 엄청난 동영상 저장고를 가지고 있으니, 검색 결과의 질과 다양함이 우세할 듯 합니다.
게다가 동영상 순위다든가 뮤직 비디오, 스포츠 관련 동영상을 구분 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은 뉴스 검색 결과 입니다.
라이브는 단순리 뉴스 결과를 나열하는 반면, 구글은 시간별로 구분 가능 하며, 또한 email alert기능을 바로 제공 합니다.
게다가 블로그까지 있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은 지도 검색입니다.
일단 제가 사는 동네인 포항을 검색 해 보았습니다.
라이브 서치의 경우 영문으로나오지만, 비교적 자세히 검색 되는 군요.
그에 반해 구글의 경우는 ㅡㅡa 백지군요..
라이브의 경우에는 Aerial이라고 해서 바로 위성 사진으로 전환 가능 하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두 회사의 지도검색 서비스에서는 모두 길찾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라이브서치의 경우 "포항->서울"로 검색 한 결과 비교적 자세한 길찾기 정보를 제공 하고 있습니다.
물론 영문에 거리단위를 마일(mile)로 표시고 있긴 하지만, 최단시간&최단거리 등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최소한 우리나라에 사는 영어권 국가의 사람들이라면, 쓸모 있겠군요.ㅎㅎ
그에 반해 구글은 GG ㅜ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고로 라이브 서치에서 추가적으로 제공하고 있는 Feeds와 QnA로 검색 해 보았습니다.
피드 서치의 경우 원하는 내용의 RSS주소를 바로 얻을 수 있으니 유용할 듯합니다.
물론 구글에서도 블로그 서치와 같은 기능을 제공하므로, 비슷한 서비스라고 생각되지만, 향후 라이브 피드서치에서 추가적인 기능을 제공하면 이것도 쓸만 할 것 같습니다.
그리고 QnA의 경우 우리나라 지식인 서비스와 유사한데요, 아직까지는 크게 활성화 되어있지 않은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으로 우리나라 버전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를 확인 해 봤습니다.
미국지역설정으로 들어 갔을 때보다 확연히 서비스의 수가 적네요.ㅜㅜ
물론 언어적 문제가 있기 때문에 당연한 결과라고 생각 합니다.
아직까지는 한국에서는 구글의 서비스가 라이브서치에 비해 다양하게 제공 되고 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까지 라이브서치(Live Search)와 구글서치(Google Search)를 비교해 보았습니다.
얼핏 보면 라이브 서치가 겉모습만 보아서는 구글을 마냥 따라한 듯 한 느낌을 받지만, 서비스를 하나하나 살펴보니 사용자 편의를 좀 더 고려한 것도 있는 것을 확인 할 수 있었습니다.
대표적인 것이 아까 이미지서치에서 처럼, 좌우로 화면을 나누는 것입니다.
와이드 모니터가 더욱 보편화 될 것 같은 지금은 상하로 쪼개어 스크롤을 한번 더 하게 하는 것보다, 차라리 좌우로 쪼개는 것이 한번에 눈에 들어와 좋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서치엔진 서비스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검색의 질"입니다.
방대한 검색DB가 있어야 함 뿐만 아니라, 사용자가 원하는 검색 결과를 제공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예전에 포스팅 한것 처럼, 사용자들은 자신이 원하는 검색결과가 한방에 제일 위에 뜨길 바라거든요.
그래서 겉모습 만으로 판단하기 어렵지만, 라이브 서치가 이러한 "사용자들의 요구"를 얼마나 만족시킬 검색 결과를 내는 것이 구글과 비슷한, 아니 구글을 이길 수 있는 결과를 낼 수 있는 키포인트 인듯 합니다.


Ps. 참고로 더 적어 보자면, 요즘에 구글에서 서비스하고 있는 웹히스토리 서비스와 같은 경우를 예를 들어 봅시다.
제 생각엔 구글은 전세계의 구글 사용자 개인의 성향과 좋아하는 것 싫어하는 것 까지 파악 해서, 검색 결과를 내뱉을 모양 입니다.
이러한 웹히스토리 서비스야 말로, 검색하는 사람이 무엇을 원하는 지 대변하는 척도가 될테니까요.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2007/10/23 - [Common Sense] - 나스닥에서 구글을 찾아 볼까?
2007/10/30 - [Thinking] - 미스터 게이츠씨 이건 쪼끔 유용하네!!!

신고

13 Comments (+add yours?)

5 Tracbacks (+view to the desc.)

Newer Entries Older Entries

티스토리 툴바